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 복지+일자리+보건’ 원스톱 플랫폼 구축

경남도는 전국 최초로 복지와 일자리, 보건 서비스를 한 자리에서 받을 수 있는 ‘원스톱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12일 밝혔다.

경남도는 1단계로 읍·면·동사무소 3곳을 지정해 원스톱 플랫폼 구축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일자리 등 도민이 원하는 맞춤형 복지서비스 기능을 강화하고, 간호사 배치로 보건서비스를 실시한다. 또 일자리 수요가 높은 노년층을 위해 사회복지시설 3개소에 일자리지원기관(시니어클럽)과 어르신센터를 배치한다. 2단계는 1단계 시범사업 평가를 반영해 20개 읍·면·동과 3개 노인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원스톱 플랫폼을 확대한다. 마지막 3단계는 노인, 장애인, 여성을 대상으로 원스톱 서비스를 확산하고, 도민이면 누구나 읍·면·동사무소(행정복지센터)에서 복지·일자리·보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윤인국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그동안 행정중심 공간으로 인식되어 왔던 읍·면·동사무소가 주민이 중심이 되는 공간으로 변화해 경남형 복지모델을 구축하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