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重, 대우조선 인수 후보로 확정

산업銀 “삼성重 불참 공식 통보”… 내달 초 이사회 거쳐 본계약 체결

현대重, 대우조선 인수 후보로 확정 기사의 사진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후보자로 최종 확정됐다. KDB산업은행은 12일 “삼성중공업이 대우조선 인수제안 요청에 대해 지난 11일자로 참여 의사가 없음을 공식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다음 달 초 이사회를 거쳐 현대중공업과 본계약 체결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인수가 완료되면 국내 조선업계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삼성중공업의 ‘빅3’에서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의 ‘빅2’ 체제로 재편된다. 조선업계에서는 현대중공업의 글로벌 시장점유율이 21.2%로 높아질 것으로 내다본다.

앞서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31일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에 관한 조건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산업은행이 대우조선 지분 전량(56%)을 현물출자하고, 현대중공업은 회사를 물적 분할해 중간지주회사인 ‘조선통합법인’을 설립하는 방식이다. 산업은행은 현물출자 대가로 조선통합법인의 지분을 취득하게 된다. 중간지주회사의 대주주는 현대중공업(28%), 2대 주주는 산업은행(18%)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간지주회사 아래에는 현대중공업 사업법인(비상장사),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대우조선 등 4개 계열사가 포진한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