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대응 전략 포기한 한진그룹 “KCGI 주주제안 이사회 상정할 것”

KCGI “전자투표 도입” 압박도

무대응 전략 포기한 한진그룹   “KCGI 주주제안 이사회 상정할 것” 기사의 사진
한진그룹이 한국형 행동주의 펀드 KCGI의 주주제안에 회신을 보냈다. 현행법상 해당 제안을 거부하기 어렵기 때문에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했던 기존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진그룹은 “KCGI 주주제안에 대해 회신했으며, 향후 이사회에 상정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른바 강성부 펀드로도 불리는 KCGI는 한진칼과 한진 지분을 각각 10.81%, 8.03% 보유한 2대 주주다. 지난달 31일 양사에 주주제안서를 보내며 이달 11일까지 수용 여부를 알려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절차대로라면 한진은 이사회를 거쳐 KCGI의 제안을 주주총회 안건으로 받아들일지 여부를 결정한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한진이 대응전략 수정에 나선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KCGI는 한진과 한진칼에 대한 요구사항을 보도자료로 배포하고 ‘밸류 한진’이라는 웹사이트를 여는 등 여론전을 본격화했지만 한진은 공개 대응에 나서지 않았다.

현행법을 따져봐도 한진이 주주제안을 거절하기는 쉽지 않다. 상법상 주주제안 내용이 법령이나 정관을 위반하는 경우 등이 아니라면 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KCGI의 제안이 받아들여지면 다음 달 주주총회에서는 ‘표 대결’이 벌어지게 된다. KCGI가 한진칼과 한진에 주주총회에서 전자투표를 실시하자고 제안한 것도 이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현재 KCGI의 한진칼 지분은 국민연금과 합쳐도 조양호 회장 등 대주주 일가 지분에 미치지 못한다.

하지만 전자투표를 실시하면 소액주주들이 주주총회에 참석하지 않고도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즉 우호지분을 늘리기만 한다면 전자투표가 KCGI에 ‘신의 한 수’가 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KCGI는 한진 측에 오는 18일까지 전자투표 도입 여부를 결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