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독부 안 보려 북향… 한용운 ‘심우장’ 사적 된다 기사의 사진
일제강점기 민족시인 만해 한용운(1879~1944)은 1933년 서울 성북동에 집을 짓고 ‘심우장’(尋牛莊·사진)이라고 불렀다. 남향을 선호하는 한옥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북향집이었다. 남향으로 터를 잡으면 조선총독부와 마주보게 되므로 이를 거부한 것이다.

그가 끝내 조국의 광복을 보지 못하고 숨을 거두기 전까지 살았던 심우장이 사적이 된다. 문화재청은 12일 ‘만해 한용운 심우장’과 함께 ‘이봉창 의사 선서문 및 유물’ 등 항일 유산 2건에 대해 각각 사적 및 등록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

‘심우’는 소를 사람에 비유해 ‘잃어버린 나를 찾자’라는 의미다. 독립운동 활동과 애국지사들과의 교류 등에 대한 흔적이 남아 있다는 측면에서 문화재적 가치가 높다.

등록문화재가 되는 이봉창 의사 선서문은 일왕을 처단하려는 결의를 담은 국한문 혼용의 선서문이다. 1931년 12월 13일 김구 선생이 이봉창 의사를 안중근 의사 아우인 안공근의 집으로 데려가 선서식을 거행한 뒤 작성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24일에 이봉창 의사가 김구 선생에게 의거자금을 요청한 ‘이봉창 의사 친필 편지와 봉투’ ‘의거자금 송금증서’도 포함됐다. 편지에선 의거 실행을 ‘물품이 팔린다’는 암호로 표현해 눈길을 끈다.

손영옥 미술·문화재전문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