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올 스마트공장 4000개 더 짓는다… 지원금도 2배 늘려

중소벤처기업부, ICT융합 보급·확산 주력

올 스마트공장 4000개 더 짓는다… 지원금도 2배 늘려 기사의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홍종학 장관이 지난 1월 25일 전남 목포에 소재한 스마트공장 도입기업인 청해에스앤에프를 방문했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정부가 올해 3400억원을 들여 스마트공장 4000개를 새로 짓는다. 스마트공장 구축에 필요한 지원금은 2배 늘리고 사업 신청 및 선정 절차는 간소화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조업 혁신의 열쇠로 스마트공장을 강조한 만큼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에 속도를 내겠다는 것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2019년 ICT융합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을 공고하고 지난해보다 2.6배 늘어난 3428억원을 올해 투입한다고 밝혔다. 주요 사업은 ‘스마트공장 구축 및 고도화’ ‘로봇활용 제조혁신 지원’ ‘스마트 마이스터’ ‘스마트화 역량강화’ ‘스마트화 수준확인’이다.

스마트공장은 재고관리, 생산, 물류, 판매 등 공장 운영 전반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것으로 실시간으로 재고를 확인해 생산 수량을 조절할 수 있다. 또 각 공정을 담당하는 기계를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해 어느 단계에서 불량이 발생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기업으로선 불필요한 비용은 줄이고 품질 경쟁력은 높일 수 있으니 일석이조다. 도입 효과는 기대 이상이다. 중기부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기업 2800여곳을 상대로 조사를 벌인 결과 생산성은 평균 30% 증가한 반면 불량률은 43.5%, 원가는 15.9%, 납기는 15.5% 줄었다. 고용도 평균 2.2명 늘었다.

올해는 정부가 2800개, 대기업 등 민간 부문이 1200개의 스마트공장을 각각 건설한다. 정부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구축해 일자리와 매출 증가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스마트공장을 새로 구축할 경우 1억원(기존 5000만원)을 지원하며 기존 스마트공장을 ‘레벨3(중간1) 수준’ 이상으로 고도화하면 최대 1억5000만원(기존 1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아울러 신속한 스마트공장 구축과 고도화를 위해 통상 5주 걸리던 사업 신청 및 선정 절차도 2주로 줄인다.

‘로봇활용 제조혁신 지원 사업’ 예산도 9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배 늘렸다. 로봇을 제조현장에 도입해 안전성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김우순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과장은 “제조현장 안전성 확보를 위해 금속가공, 기계, 화학제품 등 산업재해 위험이 높은 업종을 우선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 지원을 받는 스마트공장에는 100% 국산 로봇을 활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대기업 퇴직인력 등 스마트공장 전문가를 ‘스마트 마이스터’로 선정해 3개월간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에 파견해 노하우 등을 전수한다. 또 스마트공장을 쉽게 벤치마킹할 수 있게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시범 스마트공장 25개도 구축 및 운영한다.

이와 함께 올해 전국 19곳에 들어설 제조혁신센터에서 지역별로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을 선별할 예정이다. 시범 공장 사업에 선정되면 최대 3억원에서 6억원까지(로봇활용 제조혁신 지원 사업 연계) 지원을 받는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