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북통일을 위한 평화의 기도

역사의 주관자인 주님! 주님께서 오늘도 신실하게 이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시고 구원을 베풀어주심을 믿습니다. 자녀들의 연약함과 죄악에도 선한 길로 인도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이 나라와 민족을 주님의 오른손으로 강하게 붙들어 주옵소서.

광야에 길을, 사막에 강을 내심같이 동족상잔의 비극으로 갈라진 남북에도 주님이 생명의 길을 열어주실 것을 믿습니다.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를 시작으로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진 평화의 길목에서 이 땅의 교회와 성도들은 기도하는 한편 불안과 염려를 놓을 수 없었음도 고백합니다. 오는 27~28일로 예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맞이하며 역사의 주관자이신 주님을 바라보기 원합니다. 북·미와 남북 간 그리고 국내외 복잡한 정치적 상황이 어떠한가를 인지하는 것보다 모든 과정이 주님의 계획 아래 있음을 깨닫고 전심으로 기도하게 하소서. 남북한을 비롯한 주변 열강들의 복잡한 지평 가운데 강을 내고 길을 내실 줄 믿습니다.

객과 고아와 과부를 돌보라 명하신 주님, 얼어붙은 남북관계와 해빙 무드의 불안한 지점에서 소외된 이를 위해 기도합니다. 개인의 생존과 자유, 신앙을 찾아 이 땅으로 찾아온 3만3000여명의 북한이탈주민을 잊지 않고 이들을 사랑으로 품게 해 주옵소서. 동포들이 동토의 땅에서 방황하며 헤맬 때 주님께서 자유의 땅으로 옮겨주셨음에 감사드립니다. 이들에게 이 나라와 민족은 물론 한국교회의 갱신과 통일을 향한 시급한 준비를 명하고 독려한 줄 믿습니다. 한국교회가 연약한 동포를 사랑으로 섬겨 이들이 소외되지 않게 하시고 이 섬김이 모든 북녘 동포를 품는 넉넉한 발걸음으로 확산되게 하소서. 이 나라와 민족을 붙드시는 주님을 찬양하며 간절히 기도합니다.

<숭실대학교 일반대학원 기독교통일지도자학과>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