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광주형 일자리는 우리 지역에” 지자체들 잰걸음 기사의 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월 31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에서 열린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뉴시스
“두 번째 ‘광주형 일자리’는 우리 지역에서….”

정부가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이어받을 차기 모델 도시 2곳을 올해 상반기에 선정하겠다고 밝힌 이후 지방자치단체들이 유치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가장 유력하게 떠오른 곳은 전북 군산과 경북 구미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지난 8일 “상반기에 잘하면 최소 한두 곳은 급물살을 탈 수 있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며 군산과 구미 등을 거명하면서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군산은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지난해 말 군산을 중심으로 한 ‘전북 군산형 일자리’를 정부에 요구하면서 빠르게 부상했다. 송 지사는 피폐해진 군산과 전북 경제의 회생을 위해서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폐쇄된 한국GM 군산공장과 가동 중단중인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를 활용한 군산형 일자리 모델을 추진중이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먼저 한국GM 군산공장에 대기업이 참여한 승용차 생산을 고려하고 있다. 또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를 재가동하도록 하는 방안도 적극 논의하고 있다.

구미시도 지역경제를 살리고 전자 수출도시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구미형 일자리’를 추진하고 있다. 모델은 정부가 추진중인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를 유치하는 것이다. 구미시는 국가공단 330만㎡ 특별제공, 분양가 인하, 업종 확대 등과 함께 맞춤형 인력 지원 등을 내세우고 있다. 구미시의 일자리 모델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전장부품업 포함)과 반도체를 포함한 전자업 2개 유형이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최근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을 만나 이같은 추진 계획을 건의했다.

여기에 전라남도도 ‘전남형 일자리’라는 문패를 내걸고 경쟁에 뛰어들었다. 전남도는 철강, 석유화학, 조선 등 주력 산업에 미래 전략산업 등을 바탕으로 사업 발굴에 나섰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광주형 일자리사업이 본 궤도에 오르면서 한국경제의 새 모델이 될 것으로 환영받고 있는 만큼 도에서도 전남형 일자리 사업을 발굴해 새로운 미래 전략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시와 인천시, 충청북도도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부산시는 중소기업 자회사 등과 연계한 지역형 일자리 사업 도입을 검토 중이다. 인천시는 지역특화산업으로 육성하는 바이오 분야를 모델화하는 것을 모색하고 있다. 충북도도 이시종 충북지사가 관련 테스크포스 구성을 지시하면서 사업 발굴에 들어갔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