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4월부터 전역 지역화폐 발행… 골목경제 살린다 기사의 사진
경기도가 오는 4월부터 도내 전 시·군에서 지역화폐를 발행한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성과공유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13일 이재명 지사가 연초에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힌데 따른 후속조치로 ‘2019년 경기도 경제 활성화 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추진계획에 따르면, 경기도는 올해 ‘공정경제의 기틀 위에 지속가능한 혁신성장’을 목표로 민생경제, 공정경제, 혁신경제, 사회적경제, 평화경제 등 5개 경제분야 88개 과제에 1조9000억원을 투입한다.

경기도는 우선 골목상권 활성화와 지역경제 선순환을 위해 올 4월부터 31개 시·군 전역에서 4961억원에 달하는 지역화폐를 발행한다.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지원을 전담하기 위한 경기시장상권진흥원도 연내 설립할 예정이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중소기업 육성자금 규모를 1조5000억원에서 1조8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자금지원 한도도 업체당 기존 1억원에서 최대 1억5000만원까지 늘린다.

경기도는 공정거래를 위해 페이퍼컴퍼니 집중 단속 등 부정입찰 근절대책을 추진하는 한편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성과공유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고부가가치 신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안산사이언스밸리가 강소특구로 지정될 수 있도록 안산시, 한양대와 협력하고 AI, 로봇, 바이오 등 첨단산업분야의 산·학·연 클러스터 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또 현재 판교테크노밸리 내 자율주행 통합관제센터 설치를 통한 무인자동차 실증단지를 조성하고,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심지역 내 수소충전소 설치를 허용하는 등 규제샌드박스 적용이 가능한 과제를 발굴·추진한다.

이밖에도 공동체 회복과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해 사회적경제 정책을 추진하고 통일경제특구 유치, 미군 공여지 개발 지원, 옥류관 1호 유치 등 남북경제협력사업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경기도는 경제활성화 정책을 실질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도지사를 단장으로, 3부지사(제1·제2·통일부지사)를 부단장으로 하는 ‘경제활성화 추진단’을 구성한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