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변화 맞춰 인재 충원… 기업 ‘상시 채용’확산

현대·기아차도 정기 공채 폐지

변화 맞춰 인재 충원… 기업 ‘상시 채용’확산 기사의 사진
대기업들의 채용 방식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매년 상·하반기 신입사원 및 경력사원을 공개 채용하던 방식에서 상시 채용으로 바뀌고 있다. 수시로 필요한 인재를 수혈해 빠른 기술 변화와 영업 환경에 적응하겠다는 전략이지만 구직자들은 채용 규모가 줄고 선발 방식이 까다로워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창사 이래 해마다 실시해 온 연 2회 정기 대졸 공개채용을 올해부터 폐지하고 ‘직무중심 상시공채’로 전환한다고 13일 밝혔다. 채용 주체도 인사부문에서 현업부문으로 바뀐다. 각 사업부문이 특정 직무(분야) 인력이 필요한 시점에 공고부터 전형, 선발 등 모든 채용 과정을 직접 진행하는 식이다.

현업부문이 직접 채용을 진행함에 따라 회사는 정기공채를 실시할 때보다 지원자들이 입사 후 일하게 될 직무에 대한 자세한 정보, 필요한 역량을 더욱 상세히 공개할 예정이다. 또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해당 부문의 차별화된 채용 방법과 전형 과정을 수립해 채용을 진행할 수 있다. 선발 과정에선 채용공고를 통해 공개한 필요 직무 역량을 갖췄는지를 더욱 꼼꼼하게 살펴볼 수 있다.

현대·기아차가 채용 방식을 바꾼 건 고정된 시점에 인력을 채용하는 기존 방식으로는 제조업과 정보통신기술(ICT)이 융복합하는 미래 산업 환경에 맞는 인재를 적기에 확보하기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정기공채 방식은 향후 필요한 인력 규모를 사전에 예상해 정해진 시점에 모든 부문의 신입사원을 일괄 채용하는 것이다. 그러나 신입사원이 실무에 배치될 시점에는 경영 환경 변화 등의 이유로 상황에 맞는 인력을 확보할 수 없거나 인력 공백 등의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다. 회사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시장 환경에서는 변화에 얼마나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가가 조직의 미래를 결정한다”면서 “상시공채를 정착시켜 회사와 지원자 모두 ‘윈-윈’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인력채용 외에 조직 변경과 인력관리 등도 각 부문이 자율적으로 실행하고 의사결정을 하도록 해 경영 환경 변화에 따른 대응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일괄 채용 대신 회사 내 각 분야에서 상황에 맞춰 인재를 채용하는 것은 글로벌 기업들의 대체적인 흐름이다. 국내 대기업 중에선 삼성그룹이 지난 2017년 그룹 정기 공채를 없애고 각 계열사가 채용 일정을 개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계열사별로 필요한 인력을 자체적으로 확보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판단에서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