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월드타워 30층에 ‘프리미엄 공유오피스’ 문 연다

66개실 565석 규모… 전망 탁월, 넓은 사무실·비서 서비스 ‘강점’

롯데월드타워 30층에 ‘프리미엄 공유오피스’ 문 연다 기사의 사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30층에 마련된 공유오피스 ‘워크플렉스(workflex)’의 메인 라운지 모습. 입주 기업들은 이곳에서 업무는 물론 휴식, 미팅 등을 즐길 수 있다. 롯데물산 제공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30층 ‘워크플렉스(workflex)’. 입주 고객들이 탁 트인 메인 라운지에서 노트북을 켠 채 업무에 한창이었다. 창밖으로는 한강과 석촌호수 등 서울 전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롯데물산 관계자는 “화창한 날에는 남한산성까지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공유오피스가 아닌 호텔 로비를 방문했다는 착각이 들 정도였다.

롯데물산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유오피스인 워크플렉스 영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워크플렉스는 ‘일(Work)’과 ‘유연한(Flexible)’이라는 두 단어를 결합한 것으로, 이용기업의 개성과 특성에 맞게 다양한 공간과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최근 국내외에서 공유오피스가 인기를 끌자 시장 공략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워크플렉스 롯데월드타워는 총 66개실 565석 규모로 입주를 희망하는 기업 규모 및 목적에 따라 2인실부터 75실까지 선택할 수 있다. 1인 입주도 가능하다. 휴식과 미팅이 가능한 2개 라운지와 화상회의실, 콘퍼런스콜이 가능한 6개 회의실, 폰부스 등도 갖춰 입주자들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는 것이 롯데물산 측 설명이다. 공유오피스는 24시간 이용할 수 있다.

워크플렉스의 최대 장점 중 하나는 사무실 및 책상이 널찍하다는 점이다. 기존 공유오피스는 1인당 전용면적이 1.1~1.2평이지만 이곳은 약 2평 규모다. 책상도 가로 140㎝, 세로 80㎝ 크기 제품을 선택했다. 박노경 롯데물산 자산운영부문장(상무)은 “사무실 구성에 고민을 많이 했다”며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사무실 및 책상 면적을 넓게 하는 데 신경을 썼다”고 강조했다.

‘비서 서비스’도 강점이다. 이날 메인 라운지에는 이 서비스를 담당하는 직원 3명이 업무를 보고 있었다. 이들은 고객이 요청할 경우 전화응대와 예약, 회의 지원은 물론 우편물 관리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공간에만 신경을 쓴 것이 아니라 서비스 제공에도 힘을 줘 프리미엄 공유오피스 시장 선점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이광영 롯데물산 대표이사는 “최고 수준의 인프라와 전망을 갖춘 워크플렉스 롯데월드타워가 공유오피스 시장에 새로운 지평을 제시하고 선택의 폭을 넓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입주 고객에게 제공하는 혜택도 풍성하다. 롯데월드타워에 입주한 롯데그룹 직원과 동일하게 롯데월드타워&몰 시설 할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SKY31 푸드에비뉴, 롯데면세점, 뮤지엄, 시네마, 마트, 샤롯데씨어터, 서점, 피트니스센터 등의 할인혜택도 제공한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