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진칼, 송현동 땅 팔고 배당 확대… ‘주주친화책’ 꺼내들다

국민연금·KCGI 압박 속 5개년 중장기 발전 방안 발표

한진칼, 송현동 땅 팔고 배당 확대… ‘주주친화책’ 꺼내들다 기사의 사진
사진=뉴시스
한진그룹이 서울 종로구 송현동 호텔 부지 매각과 배당 확대, 사외이사 확대 등을 골자로 한 중장기 발전 방안을 내놓았다. 3월로 예정된 주주총회를 앞두고 국민연금과 사모펀드 KCGI가 지배구조 개선을 압박해오자 대응 차원에서 주주 친화책을 꺼내든 것으로 풀이된다.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은 13일 공시를 통해 향후 5개년 중장기 발전 방안인 ‘한진그룹 비전 2023’을 발표했다. 그룹 매출을 지난해 16조5000억원(예상)에서 2023년까지 22조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영업이익률을 10%로 끌어올리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를 위해 “경영 선진화를 기반으로 항공운송, 종합물류, 호텔·레저 분야 사업 집중과 수익성 확대를 꾀하는 한편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해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경영 투명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전 달성을 위한 경영 발전 방안으로는 ‘주주 중시 정책’과 ‘주주 가치 극대화’를 앞세웠다. 한진칼은 “배당 성향을 확대해 2018년 당기순이익의 50% 수준 배당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2016년 무배당, 2017년 3.1% 배당과 비교할 때 확연한 고배당을 통해 주주 친화적 기업을 표방한 것이다. 국민연금과 KCGI의 경영권 압박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주총 표대결을 염두에 둔 ‘주주 달래기’ 포석으로 읽힌다.

한진칼은 그룹 사업구조 선진화 차원에서 송현동 부지(36,642㎡)를 연내 매각을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제주도 파라다이스호텔의 경우 외부 투자 유치를 통해 고급 휴향시설로 개발하는 방안을 우선 검토하되 연내 사업성 검토를 거쳐 매각 추진 가능성도 열어뒀다. KCGI가 최근 ‘한진그룹 신뢰 회복을 위한 프로그램 5개년 계획’ 제안서를 통해 “항공업과 시너지가 낮은 사업부문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해 달라”고 요구한 데 대한 화답이다.

지배구조 개선과 관련해서는 한진칼의 사외이사 수를 현재 3인에서 4인으로 늘려 독립성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을 내놓았다. 상법 규정에 따라 이사회 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설치하고 구성원 과반수를 사외이사로 구성하기로 했다.

또 회사와 경영진에 대한 감시, 견제로 경영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한진칼과 한진에 대해 감사위원회를 두겠다고 밝혔다. 한진칼 감사위원회의 경우 3명의 위원을 모두 사외이사로 구성할 계획이다. 이밖에 내부 회계관리 운영 조직과 감독 조직을 각각 설치하고, 내부거래위원회를 마련해 법률 위반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기로 했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그룹 비전 2023’을 달성해 경영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주주 가치를 지속적으로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버닝썬 마약’ 핵심 열쇠 ‘애나’와 승리 인증샷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