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태극기 부대에 쫓겨다닌 한국당… ‘5·18 망언’ 결론도 못내

김진태 “전대 완주” 당권행보 계속… 민주당, ‘3인 제명’ 총력 기울이기로

태극기 부대에 쫓겨다닌 한국당… ‘5·18 망언’ 결론도 못내 기사의 사진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지지자들이 13일 국회 본관 앞에서 바닥에 드러눕거나 태극기를 흔들며 김 의원 징계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윤성호 기자
자유한국당이 13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을 빚은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 논의에 들어갔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된 김진태 의원은 당규에 적시된 전당대회 출마 후보자 신분 보장 규정을 근거로 “윤리위 회부와 관계없이 전대를 완주할 것”이라며 당권 행보를 계속했다. 김 의원 지지자들은 국회까지 진입하며 김 의원 징계 저지를 위한 실력 행사에 나섰다.

김 의원은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당대표 후보로 등록했는데 윤리위에 회부되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관련 당규에 ‘전대에 출마하는 후보자들은 후보자 등록 이후부터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당선인 공고 때까지 윤리위 회부와 징계 유예를 받는다’는 규정을 언급하며 “당 비상대책위원회나 윤리위는 후보에 대한 징계를 보류하고 전대에 영향을 미치는 어떤 행동도 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열린 한국당 윤리위 회의에서도 일부 윤리위원들은 이 당규를 언급하며 김 의원과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김순례 의원이 징계 대상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회의는 결론을 내지 못했다. 윤리위는 당규에 따라 과반 출석, 과반 찬성으로 경고, 당원권 정지, 제명, 탈당 권유 4종류의 징계안을 의결할 수 있는데 전대 출마자인 이들 의원이 당원권 정지 이상의 처분을 받으면 피선거권이 박탈돼 전대에 출마할 수 없게 된다. 윤리위에서는 윤리위에 회부된 세 의원의 징계 수위를 각각 다르게 적용하는 방안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태극기 세력’으로 분류되는 김 의원 지지자 200여명은 윤리위 회의 한 시간 전부터 한국당 영등포 당사 앞에 집결해 김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 자리에는 5·18 북한군 개입설의 장본인인 극우 논객 지만원씨도 참석했다. 이들이 당초 윤리위 회의가 열리기로 한 여의도 기계회관 앞까지 들이닥치면서 윤리위도 숨바꼭질하듯 장소를 옮겨 비공개로 회의를 진행해야 했다. 김 의원 지지자들은 ‘윤리위 제소 당장 취소하라’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국회까지 들어와 시위를 이어갔다. 이들은 전날 밤부터 김영종 윤리위원장을 비롯한 한국당 관계자들에게도 릴레이 전화를 걸거나 ‘문자 폭탄’을 퍼부었다. 김 윤리위원장은 “전날 밤부터 3000통이 넘는 전화가 왔다”고 말했다. 당사자인 김진태 의원은 “제 갈 길을 가겠다”면서 청와대 앞으로 자리를 옮겨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대선 무효를 주장하며 1인 시위를 벌였다.

한국당은 14일 오전 7시30분에 2차 윤리위 회의를 열기로 했다. 오전 비대위 회의가 끝나기 전 윤리위 결정이 통보될 경우 징계안을 바로 의결한다는 방침이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14일에는 반드시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전날 세 의원 징계 방침을 밝힌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5·18 관련 단체 인사들을 만나 거듭 사과했다.

민주당은 국회에서 ‘5·18 망언 어떻게 처벌할 것인가’를 주제로 긴급 토론회를 개최하며 한국당 세 의원 제명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여전히 정신을 못 차리는 한국당 망언 의원 3인방은 국회에서 추방하는 것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고발된 한국당 세 의원과 지씨 사건을 형사1부에 배당하고 검토에 들어갔다.

이종선 김판 안대용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