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전 4기 밀집… 40여년 희생 기장군민 염원 외면”

원전해체硏 입지 보도에 강력 반발

원전해체연구소(이하 원해연)가 부산·울산 경계지역에 설립된다는 소식이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원전 밀집지역인 부산 기장군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기장군 원전해체연구소 범군민유치위원회’(공동위원장 최학철·홍순미)는 14일 기장군청 대회의실에서 집회를 갖고 ‘원전해체연구소의 부산·울산 공동유치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범군민유치위는 지난달 28일 16만5000여명 군민들을 대표해 산업통상자원부를 방문, 원해연의 기장군내 설립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며 “그럼에도 정부는 기장군민들의 염원을 외면한 채 원해연을 부산과 울산 경계지역에 설립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반발했다.

유치위는 “국가의 전력공급기지 역할을 위해 40여년간 희생과 헌신을 감내해 온 군민 모두 실망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원해연은 고리 1호기뿐만 아니라 2023년부터 순차적으로 수명을 다하는 고리 2·3·4호기가 입지한 세계 최대의 원전밀집지역인 기장군에 설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원해연의 부산·울산 경계지역 설립 계획 중단, 기장군에 원해연 설립, 기장군을 원전해체 특화도시로 조성 등 3개 항을 촉구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