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바이오팜 독자 개발 뇌전증 신약 기술 스위스 기업 아벨에 5억 달러 수출 계약

SK가 독자 개발한 6000억원 규모의 신약 기술이 유럽 시장에 수출된다.

SK㈜의 100% 자회사 SK바이오팜은 뇌전증(뇌 특정 부위에 있는 신경 세포가 흥분 상태에 있어 발작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질환) 신약후보 물질인 세노바메이트의 유럽 내 상업화를 위해 스위스 아벨 테라퓨틱스(이하 아벨)와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5억3000만 달러(약 6000억원)로 유럽 지역 상업화를 위해 이뤄진 중추신경계 기술 수출 중 최대 규모로 알려졌다.

SK바이오팜은 반환조건 없는 선계약금 1억 달러를 받고, 향후 시판허가 등 목표 달성 시 계약금 총액 중 나머지 금액(4억3000만 달러)을 수령하는 한편 판매가 시작되면 매출 규모에 따른 로열티를 받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SK바이오팜은 아벨 신주 상당량을 인수할 수 있는 권리도 확보해 향후 기업가치 제고에 따른 추가적인 수익 창출도 가능해졌다. 아벨은 SK바이오팜이 보유한 글로벌 임상 데이터를 토대로 유럽의약청(EMA)에 신약 판매허가 신청을 제출할 계획이다. EMA 시판 허가 시 세노바메이트는 영국 독일 프랑스 스위스를 포함한 유럽 32개국에 판매된다.

한편 SK바이오팜은 지난해 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신약 판매허가 신청을 완료했고 최근 FDA는 심사 개시를 공식화했다. 올해 11월쯤 세노바메이트의 시판 허가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한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