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 QLED TV 유럽 시장 집중 공략한다

포르투갈 개최 올 첫 ‘삼성포럼’서 2019년형 전 라인업 공개 후 판매

삼성, QLED TV 유럽 시장 집중 공략한다 기사의 사진
모델들이 12일(현지시간)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린 ‘삼성포럼 2019’에서 8K 화질의 삼성전자 퀀텀닷디스플레이(QLED) TV 라인업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유럽에서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의 시동을 걸었다. 특히 올해는 8K 화질의 퀀텀닷디스플레이(QLED) 마케팅에 집중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12일부터 오는 22일(현지시간)까지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올해 첫 삼성포럼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삼성포럼은 삼성전자가 매년 대륙별로 진행하는 전략 제품 소개 및 사업 비전 공유 행사로 10회째를 맞았다.

삼성전자는 포르투에서 2019년형 QLED TV 전 라인업을 공개한 뒤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판매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유럽에서는 65인치에서 98인치에 이르는 8K 화질 제품과 함께 43∼82인치형 4K 제품 등 총 6개 시리즈의 20여개 모델을 판매할 예정이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75형 이상 TV 시장은 올해 300만대 규모로, 지난해 대비 50% 이상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초대형 시장 확대를 위해 올해 QLED TV 라인업의 절반 정도를 75형 이상 모델로 채우기로 했다.

사용자 편의성도 끌어올렸다. 애플과 협력해 ‘에어플레이2’뿐만 아니라 ‘아이튠즈 무비& TV쇼’ 서비스를 탑재해 TV에서 볼 수 있는 콘텐츠 폭을 넓혔다. 또 인공지능(AI) 비서인 아마존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와도 연동돼 음성명령만으로 전원·볼륨·채널을 제어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부사장은 “지난해 삼성 QLED TV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과 신뢰를 확인했다”면서 “올해는 QLED 8K 판매를 본격적으로 확대해 초대형 시장에서 격차를 더 벌릴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