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원교육청, 고강도 성폭력 근절 대책 마련

신고센터 확대 개편… 엄벌 방침

강원도교육청이 교육현장에서 성희롱과 성폭력을 뿌리 뽑기 위해 강도 높은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발표된 종합대책에 따르면, 현재 운영 중인 ‘교직원 성희롱·성폭력 신고센터’는 교직원과 학생, 학부모도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온라인 원스톱 신고센터’로 확대 개편된다. 신고 방식도 이름, 학교, 연락처, 피해 내용 등 4가지만 적도록 간소화했다.

신고 내용에 대한 철저한 비밀 보장도 이뤄진다. 피해 발생 시 가해자와 피해자를 즉시 분리하고, 전문기관과 연계한 상담과 치유 등 보호조치에 나서는 등 2차 피해 방지 원칙도 세웠다.

성폭력 피해의 조기 파악과 피해 학생의 심리 상담도 강화된다. 올해 강원도 내 60개 학교에 1곳당 1000만~2500만원을 들여 ‘Wee 클래스’를 신규 구축한다. Wee 클래스는 교내에 설치된 상담실로 친구관계나 진로 등 다양한 고민을 상담교사와 함께 나누는 공간이다. 학교 적응과 심리·정서적 안정을 위한 개인상담, 자존감 향상과 사회성 증진을 위한 집단상담 등이 진행된다.

교원이 성추행이나 성희롱 사건을 일으키면 교원 4대 비위(금품·향응 수수, 상습폭행, 성폭행, 성적 조작)에 준해 엄중히 처리한다.

정직 이하의 처분을 받은 교원은 재발 방지를 위한 교육·상담도 의무적으로 받게 된다.

강원도교육청 장주열 정책기획관은 “교직원뿐만 아니라 학생, 학부모 대상의 성폭력이 교육현장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