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외 플랜트·건설 사업 수주 개척하자”

정부, ‘팀 코리아’ 체제 가동해 대규모 금융지원 나서

“해외 플랜트·건설 사업 수주 개척하자” 기사의 사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제203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 경제를 떠받치던 수출이 둔화 조짐을 보이자 정부가 대규모 해외 수주사업 금융지원 등의 대응책을 내놨다. 민간기업과 공공기관, 정부가 한몸처럼 움직이는 ‘팀 코리아’ 체제를 가동해 해외 플랜트·건설 사업을 적극적으로 따내겠다는 전략이다.

정부는 14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해외수주 활력 제고 방안’을 논의했다. 최근 한국의 해외 건설·플랜트 수주는 중국의 저가 공세에 밀려 한계를 노출하고 있다. 2013년 652억 달러 수준이던 수주액은 지난해 321억 달러로 반 토막 났다.

정부는 금융지원을 통해 해외 수주사업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우선 이라크 재건 등 일반계정으로 지원이 곤란한 초고위험국(국가신용등급 B+ 이하) 인프라 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상반기 안으로 1조원 규모의 특별계정을 설치하기로 했다. 정부와 수출입은행이 공동으로 자금을 조성한다.

터키나 우즈베키스탄 등 고위험국(BB+ 이하) 인프라 사업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수출입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의 정책금융도 2조원으로 늘린다. 3조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 중 1조5000억원에 달하는 1차분의 자금 지원도 올해 안에 개시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지원책으로 올해 총 780억 달러에 달하는 47개 해외 사업을 따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정부는 관세법에서 통관 관련 규정을 분리해 ‘통관절차법’을 새로 제정키로 했다. 법의 목적 조항에 사회안전 가치 제고, 수출입 지원 등을 명문화한다는 계획이다. 연구용역과 공청회 등을 거쳐 올해 말까지 법안을 마련하고, 2020년 입법을 추진할 예정이다.

세종=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