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꼬리 내린 트럼프 장벽예산 합의안 서명할 듯

“셧다운 재발 끔찍한 일” 언급, 일각 “다른 예산서 충당할수도”

꼬리 내린 트럼프 장벽예산 합의안 서명할 듯 기사의 사진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방정부 셧다운(업무정지) 재발을 막기 위해 의회가 마련한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 합의안에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 역대 최장기 셧다운 사태를 촉발했던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국경장벽 갈등은 일단 봉합 수순에 들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 양원 협의회가 잠정 타결한 국경안보 관련 합의안에 서명할 계획이라고 CNN방송이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도 “대통령은 의회의 합의를 받아들이는 쪽으로 기울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셧다운 재돌입은 막겠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그는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전 기자들에게 “나는 셧다운을 보고 싶지 않다. 셧다운은 끔찍한 일이 될 것”이라며 “그것을 또 겪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예산 합의안에 서명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법안을 받으면 지뢰가 있는지 살펴볼 것이다. 매우 진지하게 읽어볼 것”이라며 “우리는 이미 확보한 예산으로 지금도 많은 장벽을 짓고 있다”고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공화당과 민주당이 지난 11일 잠정 합의한 국경장벽 예산은 13억7500만 달러로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 57억 달러와 큰 차이가 난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나머지 장벽 건설비용을 다른 연방정부 예산에서 충당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그레이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곳에서 자금을 찾을 것”이라며 “비용을 대기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국경장벽에 대해 강경 입장을 고수하던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합의안을 수용하겠다고 마음을 바꾼 배경에는 공화당의 입김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의회 협상안에 대해 “꽤 좋은 합의”라고 규정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보도했다. 다른 공화당 의원들도 셧다운 재발 위험을 무릅쓰고 민주당과 재협상하는 것은 현실적인 방법이 아니라고 주장했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