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대 신임 이사장에 전수안 前 대법관

서울대 신임 이사장에 전수안 前 대법관 기사의 사진
서울대는 14일 관악캠퍼스 호암교수회관에서 올해 첫 이사회를 열고 전수안(67·사진) 전 대법관을 새 이사장으로 선출했다.

전 신임 이사장은 재적이사 3분의 2 이상 출석과 출석 이사 과반수 찬성을 받아 추대됐다. 그는 2017년 12월부터 서울대 이사로 활동해 왔다. 규정상 이사장 임기가 별도로 없어 전 이사장은 기존 이사직 임기가 끝나는 2020년 1월까지 이사장직을 맡는다.

전 이사장은 1978년 판사에 임용된 뒤 서울고등법원 수석부장판사, 광주지방법원장 등을 지냈다. 이후 헌정 사상 두 번째 여성 대법관으로 취임해 2012년 퇴임했다. 현재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사단법인 올 젠더와 법 연구소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홍훈 전임 이사장도 대법관 출신의 법조인이었다.

조효석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