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과 경제발전 경험 공유 준비”…베트남 ‘도이머이 정책’ 전수 시사

방북 팜 빈 민 베트남 외교장관 밝혀, 리수용·리용호와 만나 방문 요청

“북한과 경제발전 경험 공유 준비”…베트남 ‘도이머이 정책’ 전수 시사 기사의 사진
사진=AP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일정 조율을 위해 방북한 베트남 외교장관이 북한에 ‘도이머이’(베트남 개혁개방 정책) 모델을 전수할 의향을 밝혔다.

팜 빈 민(사진)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은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과의 회담에서 “베트남은 북한과 국가 건설과 사회·경제 발전, 국제 통합의 경험을 공유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일간 베트남뉴스(VNS)가 14일 보도했다. 민 장관은 “한반도 평화와 안보를 이어가기 위한 대화를 계속 지지하고 그 과정을 적극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트남이 북한과 도이머이 정책을 포함한 베트남식 경제발전 모델을 공유할 뜻이 있음을 강조한 것이다. 앞서 정상회담 개최지로 베트남 하노이가 선정된 배경에는 북한의 시장개방 및 경제개발을 자극하려는 미국의 의도가 있다는 분석도 있었다. 리 외무상은 지난해 11월 말 베트남의 경제발전상을 살펴보기 위해 나흘간 하노이를 방문한 바 있다.

민 장관은 리 부위원장에게 양측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베트남을 방문해줄 것도 요청했다. 리 부위원장은 “가까운 미래에 베트남을 방문하기를 희망한다”며 “북한 노동당과 정부는 김일성 주석과 호찌민 전 베트남 국가주석이 갈고 닦은 양국 관계를 소중히 생각하고 발전시키는 것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2020년은 북한과 베트남이 외교 관계를 수립한 지 70주년이 되는 해”라며 “양국 관계가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적절한 조처를 주고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회담에서 북한과 베트남은 국제관계 차원에서도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특히 유엔과 비동맹운동(NAM),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관련 사안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민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과 북·미 정상회담 의전 문제 조율을 위해 12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했다. 그는 이번 방북길에 마이 프억 중 의전국장과 레 티 투 항 외교부 대변인 등 고위급 외교라인을 대동했다.

민 장관은 귀국일인 14일 오전 평양을 출발, 베이징을 경유한 뒤 베트남항공 임시편을 타고 귀국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