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오늘의 설교] 또 다른 흉년이 올 때

창세기 26장 12~25절

[오늘의 설교] 또 다른 흉년이 올 때 기사의 사진
아브라함은 하나님이 약속하신 땅에 거하며 성공가도를 달렸습니다. 그러나 그 땅에 갑자기 흉년이 왔습니다. 물은 고갈되고 큰 무리의 양과 염소, 소 떼를 먹일 물이 부족해 약속의 땅을 버리고 애굽으로 삶의 터를 옮깁니다.(창 12:10) 그리고 여러 위기를 만난 후 다시 하나님의 땅인 브엘세바로 가서 정착합니다.(창 22:19) 그의 아들 이삭도 하나님이 약속하신 땅에 거하며 큰 복을 받았지만 흉년이 들자 그 땅을 떠납니다. 이삭은 한때 아버지의 길이었던 애굽의 길을 가다 그랄 지방을 지날 때 하나님의 음성을 듣게 됩니다.(창 26:2)

우리도 잘 될 때는 하나님의 복이라고 믿으며 기뻐합니다. 그러나 신앙의 흉년이 시작되면 하나님의 땅, 신앙의 디딤돌인 믿음의 터를 쉽게 떠나 자기 살길을 찾아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흉년이 든 고향으로 갈까, 아니면 물이 많은 애굽으로 갈까, 갈등하던 이삭은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엉거주춤하며 그랄 지방에 머물게 됩니다.

우리의 신앙은 마치 이삭과 같이 엉거주춤한 신앙의 길을 가는 모습일 수 있습니다. 안락하고 성공할 수 있는 세상을 향해 손을 뻗을까, 아니면 힘들고 목마르고 눈물 나는 십자가의 길을 갈 것인가 고민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신앙의 갈등을 겪는 이삭을 불쌍히 보시고 복을 주십니다.(12~15절) 우리의 힘이 아니라 하나님의 철저한 도우심으로 이삭을 돌보십니다. 엉거주춤한 신앙을 가진 우리에게도 하나님은 복을 주십니다. 그 은혜를 우리는 감사함으로 깨닫고 돌아와야 합니다. 그만큼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이삭은 그 후 하나님의 사람으로 변하기 시작합니다. 그는 아버지 아브라함이 그랄 지방 곳곳에 파 놓았지만 그랄 목자들이 질투해 막아놓은 우물을 다시 파기 시작합니다.(18절) 이삭에겐 가축이 많아서 많은 물이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가 우물을 파면 그랄 지방 목자들이 빼앗아 갑니다. 우물을 팔 때마다 계속 빼앗깁니다. 마치 고향의 흉년처럼, 이삭은 그랄 지방에서도 가축에게 먹일 물이 부족한 상황에 처하게 됐고, 완전히 다른 흉년의 기간을 보내게 됩니다. 고향에서는 비가 안 와 흉년이 들었고, 그랄에서는 우물을 모두 빼앗겨 흉년 아닌 흉년이 들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이삭은 자신의 가축이 큰 피해를 받았을 것이 분명한데도 싸움을 하지 않습니다. 애굽으로 가지도 않습니다. 놀랍게도 이제 브엘세바로 가고 있습니다.(23절) 또 다른 흉년, 목이 마르고 가축이 쓰러져가고 다시 절망적인 환경 속에서 그는 브엘세바를 선택합니다. 그곳은 아브라함이 정착했던 땅이요, 하나님의 명령으로 어린 이삭이 산제사로 드려질 뻔했던 모리아산이 있는 곳입니다. 이삭은 브엘세바에 도착해 하나님께 제단을 쌓습니다. 하나님께 감사하며 우물을 팝니다. 살아계신 하나님을 바라보고, 주님의 약속을 붙잡습니다. 결단한 것입니다.

우리에게도 이처럼 신앙의 흉년이 찾아올 수 있습니다. 그러나 다시는 나의 힘과 경험과 물질을 의지해선 안됩니다. 지금까지 지내온 것, 주의 크신 은혜임을 깨달았다면 하나님의 땅으로 가서 제단을 쌓고 기도하며 하나님을 의지해야 합니다. 성도들이 제단을 쌓아야 할 곳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입니다. 도망가지 말고, 신앙을 버리지 말고, 주님의 전에 나오십시오.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기도하며 간구하고, 순전하고 진실된 성도의 모습으로 하나님께 매달려야 합니다. 예수님은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 말라 하나님을 믿으니 또 나를 믿으라(요 14:1)”고 하셨습니다.

그렇게 하나님을 믿을 때 놀라운 능력이 나타납니다. 그분의 복과 도우심의 은혜가 넘치게 됩니다. 지금 여러분에게 또 다른 종류의 흉년이 다가왔습니까? 떠나고 싶습니까? 도망 가지 말고 주님이 원하시는 자리, 주님이 기대하시는 바로 그 기도의 터에서 무릎 꿇고 기도의 제단, 감사의 제단을 쌓으십시오. 하나님이 약속하신 넘치는 은혜가 여러분에게 반드시 찾아올 것을 믿습니다.

임태재 행복한교회 목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