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가 일본에서 2000만 달러 규모의 외자유치에 성공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18일 일본 도쿄의 뉴오타니 호텔에서 ‘신흥화성’의 야스다 테츠토쿠 사장, 동신포리마 오동혁 대표이사, 김석환 홍성군수 등과 함께 올해 첫 외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신흥화성은 계열사인 동신포리마가 위치한 충남 홍성군 구항농공단지 9599㎡ 부지에 고급 바닥재 타일 생산 공장을 증설한다. 추가 투자를 통한 생산품은 전량 미국 등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도는 투자가 성공적으로 완료될 경우 5년간 매출 3000억원, 수출 3000억원 등의 경제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1983년 설립된 신흥화성은 일본 사이타마현에 본사를 둔 고급 바닥재 원료 생산 기업이며, 동신포리마는 1994년 한·일 합작으로 설립된 기업이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