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력발전·송전탑 밀집… 동해 주민 고통” 기사의 사진
동해시 지흥동 동해IC 인근 야산에 송전탑이 빼곡히 들어서 있다. 동해시 제공
강원도 동해시의회가 화력발전소 가동 피해에 따른 특별 지원 대책을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동해시의회는 ‘화력발전소 위치 지역 특별지원대책 건의안’을 채택했다고 19일 밝혔다. 시의회는 건의안을 국회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보낼 예정이다. 시의회는 건의안에서 “화력발전소로 인한 송전탑 설치와 미세먼지 발생 등으로 주민들이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며 “정부가 화력발전소로 인한 그동안의 피해를 보상하고 지원을 강화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전선 지중화 사업 분담금에 대한 동해시의 부담을 해소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 화력발전세의 상향 조정, 지역자원시설세의 과세 대상 확대, 발전소 위치 지역에 대한 전기요금 인하, 국비보조금 지원 강화, 특별교부세 추가 지원 등 정부의 특별대책을 촉구했다.

동해시의회에 따르면 동해시에는 강원도 영동지역에 있는 석탄 화력발전소 6기 중 4기가 위치해 있다. 4기의 동해화력발전소와 북평화력발전소에선 무연탄과 유연탄을 이용해 1590㎿의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이 때문에 동해시 180.2㎢ 면적에는 송전탑 304기가 세워져 있다. 면적당 송전탑 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다. 또 전주 1만5163개 등 전력 계통 관련 시설이 시내 곳곳에 거미줄처럼 설치돼 경관을 해치고 있다. 동해시의 고압선 지중화율은 전국 최하위권인 9%에 그쳐 지자체 재정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건의안을 대표 발의한 이정학 동해시의원은 “원인자가 관련 비용을 내고 피해를 보상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정부가 화력발전소로 인해 침체된 지역을 위한 균형발전 도모, 피해지역 주민 보상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동해=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