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美 배터리 업체와 리튬 금속 전지 개발한다 기사의 사진
이성준(왼쪽 세 번째)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원장과 스티브 비스코(왼쪽 두 번째) 폴리플러스 배터리 컴퍼니 대표이사가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에서 리튬 금속 전지 공동개발 협약을 맺은 뒤 악수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은 미국 배터리 기술개발업체 폴리플러스 배터리 컴퍼니와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는 리튬 금속 전지 개발을 위한 공동개발 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협약을 통해 폴리플러스가 보유한 전도성 유리 분리막 연구·개발(R&D)에 자금을 투자하게 된다. 향후 지분 투자 및 기술 라이선스 확보 옵션도 검토 중이다.

SK이노베이션은 오는 2021년 하반기까지 전도성 유리 분리막에 관한 연구를 마무리하고, 이를 리튬 금속 전지 개발에 적용할 계획이다.

리튬 금속 전지는 흑연 대비 10배 이상의 용량을 지닌 리튬 음극을 사용하기 때문에 에너지 밀도가 1000Wh/ℓ 수준으로 일반 리튬 이온 전지보다 배가량 높은 미래 전기차 배터리 모델 중 하나다. 하지만 화재 등 안전성 확보가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전도성 유리 분리막은 리튬 금속 전지를 안정화할 수 있어 상용화를 위한 핵심 소재로 꼽힌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협약이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기술 확보에 나선 첫 번째 사례라고 강조했다. 오픈 이노베이션은 기업이 업체, 대학, 연구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축하는 등 외부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해 미래 기술 투자에 대한 불확실성을 효과적으로 줄이는 기술 확보 방식이다.

SK이노베이션 이성준 기술혁신연구원장은 “빠르게 진행되는 미래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주도권을 갖기 위한 차세대 핵심 역량은 기술력”이라며 “앞으로도 오픈 이노베이션을 활용해 다양한 외부 단체와 협력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