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보육시설 아동·청소년들에게 ‘입학 축하 학용품 키트’ 기부 기사의 사진
신한은행은 전국 보육시설 아동과 청소년을 위해 ‘첫 입학 축하 학용품 키트’를 제작해 기부했다고 19일 밝혔다. 위성호(사진 왼쪽) 신한은행장과 진옥동(오른쪽) 은행장 내정자를 비롯한 임원 48명은 초·중교 입학생에게 필요한 노트, 필통 등 학용품을 키트로 만들어 신정찬 한국아동복지협회장에게 전달했다. 신한은행은 2013년부터 학용품 세트를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원을 받은 아동은 지금까지 2622명에 달한다. 올해 제작한 키트는 전국 166개 보육시설 아동 및 청소년 770명에게 보내졌다. 한국아동복지협회 관계자는 “2013년 처음 학용품 세트를 받았던 아이들이 올해 중학교에 입학하게 됐다”고 말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