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개교 1특성화과정 전면 도입… 세종시 일반계고 교육력 키운다 기사의 사진
앞으로 세종시 내 모든 일반계 고등학교가 국제경영·언론미디어·로봇공학 등 1개의 특성화된 교육과정을 편성하는 ‘교과중점학교’로 지정된다. 또 학생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자기주도학습을 할 수 있도록 학교 공간이 개편되고 교사들의 역량을 향상하기 위한 지원도 강화된다.

세종시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일반계 고등학교 교육력 제고 종합 계획’을 19일 발표했다. 시교육청은 먼저 세종시 내 모든 일반계고를 대상으로 교육과정 특성화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재 운영 중인 교과중점학교 5개교 뿐 아니라 올해 5개교를 추가로 지정하고 내년에 4개교를 더 지정해 모든 일반계고를 교과중점학교로 운영한다. 특화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학교들은 다시 2~3개교가 연합하는 형태로 서로의 교육과정을 개방, 학생들에게 보다 다양한 학습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여기에 현재 운영 중인 캠퍼스형 공동교육과정도 ‘캠퍼스형 공동교육과정 Ⅰ·Ⅱ·Ⅲ’으로 강화된다. 캠퍼스형 공동교육과정Ⅰ과 Ⅲ은 정규교과 교육과정상 학교에서 배우기 어려운 소인수 과목·심화과목 등을 거점학교에서 배우는 교육과정이다.

공동교육과정Ⅲ는 학생들이 별도의 이동 없이 학교 안에 설치된 스튜디오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구축된 쌍방향 온라인 공동교육과정이며, 공동교육과정Ⅱ는 인근 대학·국책연구단지의 우수 인력풀에게 진로 전공 영역을 프로젝트 형태로 배우는 강좌다.

이와 함께 시교육청은 인터넷 강의실·그룹스터디실 등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학교 당 5000만원 이내의 예산을 지원하고, 교사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교과동아리 20팀을 선발해 연구공간·도서·자료개발비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학생과 학부모에 대한 지원도 확대된다. 시교육청은 세종지역 고교를 졸업한 학생들이 후배들의 진로진학을 돕는 ‘대학생 우리누리 진로진학 컨설팅단’을 만들고, 교육청 내에 설치된 진로진학지원센터를 사전예약 연중 운영 방식으로 개선한다. 또 학생·학부모가 교육과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통합 매뉴얼’을 제작해 오는 6월 중 보급한다.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모든 학교가 고르게 발전하고, 모든 학생들이 적성에 맞는 진로를 선택해 진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학부모와 시민들의 의견을 경청해 세심하게 현장을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