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김은경 前 장관 출국금지 기사의 사진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관련자인 김은경(사진) 전 환경부 장관에게 출국금지조치를 내렸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 김 전 장관을 출국금지조치했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다”면서도 “날짜는 말할 수 없다”고 19일 답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은 지난해 말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사퇴 동향’ 문건을 공개하며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12월 27일 환경부의 김 전 장관과 박찬규 차관, 주대영 전 감사관,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장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 6부(부장 주진우)가 수사를 맡았다. 검찰은 지난달 14일 환경부를 압수수색했다. 이어 최근 김 전 장관 역시 직접 소환 조사하고 자택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은 환경부가 산하기관 임원의 사표제출 현황 등을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보고했다는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정상적인 업무 절차라고 해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장관은 국정철학 실현을 위해 산하 기관 인사 등에 포괄적 관리·감독권을 행사할 수 있다”며 “산하 기관장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만큼 부처와 청와대 간 협의는 지극히 정상적인 업무절차”라고 말했다.

김 전 장관은 노무현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민원제안비서관·지속발전가능비서관을 지냈다. 지난 대선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캠프 자문위원을 거쳐 2017년 7월부터 환경부 장관을 지내다 지난해 11월 임기를 마쳤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