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마두로 정권 지지 철회 않으면 모든 것 잃게 될 것” 기사의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플로리다국제대학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권을 향해 베네수엘라 국민들의 가난과 굶주림, 죽음의 악몽을 끝낼 것을 촉구했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네수엘라 군부에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지지를 철회하지 않으면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라고 최후통첩을 했다. 베네수엘라는 오는 23일(현지시간) 국제사회의 구호물자를 받아들일 수 있을지 여부에 따라 ‘한 나라 두 대통령’ 사태의 판도가 바뀔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플로리다국제대학 연설에서 베네수엘라 군부를 향해 “임시대통령을 자처한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의 야당 인사 사면 방침을 받아들이고, 해외원조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우리는 수십억 달러를 훔친 사람이 누구이고, 그 돈을 어디에 숨겼는지 알고 있다”며 “계속 마두로 대통령을 지지하면 안전한 피난처도, 빠져나갈 탈출구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네수엘라 정부와 군의 자금줄을 끊을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마두로 정권과 줄곧 대립각을 세웠던 트럼프 행정부는 베네수엘라 사태에 가장 강력하게 개입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방국가 정상 중 가장 먼저 과이도 의장을 임시대통령으로 공식 인정했고, 마두로 정권의 최대 돈줄인 국영 석유기업 페트롤레오스 데 베네수엘라(PDVSA)에 제재 조치를 내렸다. 그는 이날도 “마두로 대통령은 애국자가 아니라 쿠바의 꼭두각시”라며 “우리는 평화로운 정권 교체를 원하지만 모든 옵션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향후 베네수엘라에 대한 미국의 군사 개입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베네수엘라의 사회주의 정책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사회주의 통치가 번영을 누리던 베네수엘라를 파멸 직전으로 내몰았다”며 “세계 최대 석유 매장량을 가진 나라가 지금은 가로등도 켜지 못할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베네수엘라를 포함한 남반구 나라들에서 사회주의는 죽어가고 있다”며 “대신 자유와 번영, 민주주의가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베네수엘라 사태는 트럼프 대통령이 강조한 구호물자 수용 여부에 따라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과이도 의장은 23일까지 마두로 정권과의 충돌을 각오하고 국경지대에 쌓여 있는 구호물자를 들여오겠다고 밝혔다. 구호물품 운반을 돕는 일에는 자원봉사자 60만명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이도 의장 선언대로 베네수엘라에 구호물자가 반입되면 마두로 대통령이 국경통제권을 상실한 것처럼 보이면서 그의 정통성이 무너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만약 베네수엘라 군부마저 마두로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면 정권은 과이도 의장에게 넘어갈 가능성이 크다. 현재까지는 마두로 대통령이 군부를 장악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마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은 지난 17일 콜롬비아 국경도시 쿠쿠타를 방문해 “마두로 정권의 일부 사람들은 나흘 뒤 생명을 가를 결정을 해야 할 것”이라며 “독재 정권에 부역하는 게 옳은 길인지 스스로 물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영국 버진그룹 창업자인 리처드 브랜슨은 22일 쿠쿠타에서 베네수엘라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을 촉구하기 위한 자선 콘서트를 개최한다. 브랜슨은 “자선 행사를 통해 베네수엘라 국민들에게 절실히 필요한 의료서비스 관련 자금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같은 날 ‘맞불 콘서트’를 열 예정이다. 호르헤 로드리게스 공보 장관은 “‘베네수엘라에서 손을 떼라’는 주제로 쿠쿠타에서 대규모 음악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