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교인 삶을 바꾸는 설교, 답은 성경에 있다”

류응렬 목사가 말하는 ‘강단 살리는 길’

“교인 삶을 바꾸는 설교, 답은 성경에 있다” 기사의 사진
류응렬 와싱톤중앙장로교회 목사가 18일 서울 사랑의교회에서 개최된 기독신문 주최 ‘목회플러스 콘퍼런스’에서 설교자의 성경적 자세를 강조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한국교회 강단에 두 가지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양극단의 한 축은 성경 본문 해설이 없는 설교로 윤리적 설교, 본문과 무관한 제목설교다. 다른 한 축은 본문 해설에만 집중해 청중의 삶에 실제적 변화를 일으키지 못하는 설교다.

류응렬 미국 와싱톤중앙장로교회 목사는 18~19일 서울 사랑의교회에서 개최된 ‘목회플러스 콘퍼런스’에서 이런 한국교회 강단의 양극화 현상 속 해법이 성경적 설교에 있다고 강조했다.

류 목사는 “설교자는 강단에서 태양이 아니라 태양을 비추는 달과 같은 대리자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예수님이 자리에 앉아 계신다는 생각 아래 하나님의 말씀을 비추는 조명자, 반사자 역할로 주님의 말씀을 그대로 옮겨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강단에 설 때마다 ‘이것이 하나님의 말씀입니다’라는 권위와 열정을 갖고 생명을 던지는 마음으로 진리를 쏟아내야 한다”면서 “인생의 마지막 설교인 것처럼 전할 때 영혼이 변화되고 교회가 변화의 파도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 목사는 설교의 기교보다 말씀의 대언자로서 설교를 준비하는 자세부터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한국의 목회자들은 새벽기도회, 수요예배, 철야예배, 주일예배, 심방예배 등 1주일에 최소 10회 이상 설교하기 때문에 설교 부담이 매우 크다”면서 “그렇다 하더라도 설교자는 주일 설교를 준비할 때 최소 10시간 이상 본문 묵상을 충분히 한 다음에 주석서를 보면서 내용을 보완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어 “이렇게 하나님이 주시는 충만한 은혜를 누리고 감격과 기대감으로 강단에 서서 말씀을 전해야 한다”면서 “‘저를 통해 진리의 말씀이 흘러나오게 해주십시오. 부족하지만 사용해주십시오’라는 자세를 갖고 진리의 말씀, 예수의 생명력을 쏟아낼 때 성도들의 삶에 진정한 영적 변화가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류 목사는 본문 선택에서 설교 작성까지 ‘10단계 설교작성법’ 등을 소개하며 깊이 있는 성경연구를 통해 예수중심의 설교를 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설교자는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을 있는 그대로 믿어야 하며 성경 저자의 의도를 정확히 전해야 한다”면서 “감동을 주기보다 성경과 성령을 믿고 진실하게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바람직한 설교는 하나님께서 성경 저자에게 의도하신 의미를, 묵상과 주해를 통해 바르게 파악하는 것에서 시작된다”면서 “그다음 설교자 자신에게 그 말씀이 적용되도록 간구하고 청중의 변화를 위해 효과적인 방법으로 전할 때 바른 설교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