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심 사우나서 불 2명 사망·70여명 부상 기사의 사진
소방 당국과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합동감식반이 19일 2명의 사망자를 낸 대구 중구 포정동의 한 사우나 건물 화재현장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대구 도심 사우나에서 불이 나 연기를 마신 2명이 숨지고 70여명이 다쳤다. 불은 소방 당국에 의해 20분 만에 진화됐지만 하마터면 대형 참사로 이어질 뻔했다.

19일 오전 7시11분쯤 대구시 중구 포정동 7층짜리 건물 4층에 있는 사우나 남탕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남탕 내부에 있던 이모(64)씨와 박모(74)씨가 숨졌고, 3명이 화상·골절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다. 사우나 안에 있던 손님과 건물 다른 시설에 있던 70여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방 당국은 신고 직후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20분 만에 불을 껐다. 화재 당시 사우나에는 손님 20여명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수건 등으로 몸을 감싼 채 건물 밖과 옥상으로 대피했고 사우나 위 5~7층에 거주하는 주민들도 연기를 피해 옥상으로 대피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사우나 남탕 입구 구두 닦는 곳 근처에서 불길이 시작됐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불이 난 건물은 1980년 7월 준공과 함께 사용허가가 났다. 연면적이 2만5090여㎡로 1∼2층은 식당 등 상가, 3∼4층은 목욕탕과 찜질방 등이 들어서 있다. 5∼7층은 아파트로 107가구가 살고 있지만 스프링클러는 3층까지만 설치돼 있는 등 소방설비가 열악한 것으로 드러났다. 건물은 화재보험에도 가입돼 있지 않아 향후 피해 보상 등을 놓고 진통이 예상된다.

이날 낮 12시17분쯤에는 충남 천안시 두정동의 6층 오피스텔 겸 다세대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5명이 다쳤다. 20대 남성 1명이 연기에 질식돼 중상을 입었고, 20대 여성 등 4명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천안=김재산 전희진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