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청소 로봇, 채소재배 냉장고… 삼성이 선보인 ‘미래 주방’ 기사의 사진
삼성전자는 북미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 ‘KBIS 2019’에서 요리를 돕는 ‘삼성봇 셰프’를 공개하며 주방가전 혁신을 제시했다. 삼성전자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주방에 설치된 로봇 팔이 음식 재료를 썰고, 섞으면서 요리를 돕는다. 요리에 쓰일 채소는 냉장고에서 직접 키운다. 또 로봇이 집안의 오염된 곳을 감지해 공기질을 정밀 관리한다.

삼성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북미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 ‘KBIS 2019’에서 인공지능(AI)과 주방 가전을 접목한 미래상을 제시했다.

삼성전자가 앙코르 호텔에 마련한 120평 규모의 전시관에서는 ‘삼성 테크놀로지 쇼케이스’가 선보였다. 지난 1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처음 공개한 ‘삼성봇’ 플랫폼이 주방으로 확대된 것이다.

‘삼성봇 셰프’는 요리를 보조해주는 로봇 팔이다. 사람 팔처럼 생긴 디자인에 물건을 잡을 수 있는 3개의 손가락 그리퍼가 있다. 그리퍼는 용도에 따라 교체할 수 있다. 재료를 자르고, 저을 수 있고 소스를 부을 수도 있다. 지저분한 주방을 청소하는 기능도 있다. AI를 탑재해 특정한 사용 패턴을 학습할 수도 있다.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어서 복잡한 과정 없이 말로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셰프 가든’ 냉장고는 최근 트렌드로 주목받는 ‘팜투테이블’(농장에서 재배한 식재료가 중간 유통과정 없이 소비자에게 오는 것)을 실현할 수 있다. 셰프 가든 냉장고는 식재료를 보관하는 차원을 넘어 신선한 식재료를 직접 생산하는 역할도 수행할 수 있다. 셰프 가든은 모듈 형태로 제작돼 냉장고 전체가 아닌 일부에 설치하면 된다. 금방 상하기 쉬운 작은 잎채소, 허브류 등을 재배하는 데 유용하다. 씨앗 캡슐을 넣으면 어떤 씨앗인지 인지해 최적화된 성장환경을 만들어준다. 언제 수확할지, 어떤 요리법이 있는지 등도 알려준다.

삼성봇 셰프와 셰프 가든은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와 삼성리서치가 협업해 만들었다. 상용화 시기는 미정이지만 주방에도 AI와 사물인터넷(IoT) 등을 통해 혁신을 실현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삼성전자는 집안 곳곳을 돌아다니며 청소해주는 ‘삼성봇 클린’도 선보였다. 공간인지센서 라이다를 탑재해 집안 구석구석을 빠짐없이 청소해주며, 표정을 통해 청소 상태와 동작모드를 알려준다.

집안 곳곳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오염된 곳을 감지하고 직접 돌아다니면서 공기질을 정밀하게 관리해주는 ‘삼성봇 에어’, 근력저하·질병·상해 등으로 보행이 불편한 사람의 생활과 재활을 돕는 웨어러블 보행보조 로봇 ‘GEMS’도 전시했다.

삼성전자는 미국 시장 공략을 위해 2016년 인수한 미국 럭셔리 주방가전업체 데이코와 함께 KIBS 2019에서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을 소개했다.

LG전자도 KIBS 2019에 참가해 ‘와인 동굴’ 기술을 적용한 와인셀러와 AI 기반의 와인관리 앱을 선보였다. 또 수비드 조리 기법을 사용할 수 있는 듀얼 퓨얼 프로레인지 등 혁신적인 주방 가전제품을 전시한다.

LG전자는 아마존과 협업해 2018년 이후 출시한 식기세척기, 세탁기, 건조기 전 제품에 소모품 자동 주문 서비스인 ‘아마존 대시’를 연동키로 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