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국제여객 기준 ‘세계 5위’ 공항 첫 달성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인천국제공항(전경 사진)이 개항 이후 처음으로 국제여객 기준 세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파리 샤를드골공항, 싱가포르 창이공항 등 세계 유수 공항들을 제치고 거둔 성과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국제공항협회(ACI)가 발표한 ‘2018년 세계 공항 실적 보고서’에서 인천공항이 국제여객 약 6767만6000명을 기록해 국제여객 기준 첫 세계 5위를 차지했다고 19일 밝혔다. 인천공항은 2017년 6152만명으로 7위였지만 지난해 다른 유명공항과 비교해 비약적인 여객 증가를 달성하며 파리 샤를드골공항(6638만4000명), 싱가포르 창이공항(6488만9000명)을 제치고 두 계단 순위를 끌어올렸다.

지난해 인천공항 국제여객은 전년 대비 약 10% 증가했다. 상위 5개 공항 중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한 곳은 인천공항이 유일하다. 공사 측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로 인한 여객 증가와 인천 출발 노선 확대 및 저비용항공사(LCC) 성장에 따른 해외여행 수요 증가 등을 폭발적 여객 증가세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인천공항에서 LCC를 이용한 연간 여객수가 2077만명을 기록, 개항 후 최초로 2000만명을 돌파했다. LCC가 공항 전체 여객의 30%에 달하는 비중으로 성장하며 동남아, 일본, 중국 등의 높은 여객 증가율을 견인했다는 평가다.

인천공항은 같은 보고서의 연간 국제화물 물동량 부문에서도 286만t을 기록, 세계 3위를 기록했다.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홍콩 첵랍콕공항(502만t), 상하이 푸동공항(291만t)과 함께 물동량 ‘톱3’ 공항 자리를 지켰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