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의사 시키려고… 면접시험 문제 유출한 의대 교수 해임 기사의 사진
대학병원에서 근무하는 의대 교수가 자신이 재직 중인 의대에 아들을 넣기 위해 면접시험 문제를 빼돌린 사실이 드러나 해임됐다.

부산 고신대 의대는 최근 교원징계위원회를 열고 이 대학 산부인과 김모(58) 교수를 지난 12일자로 해임하기로 결의했다고 19일 밝혔다. 대학 관계자 등에 따르면 김 교수는 지난해 1~2월 자신이 재직 중인 의대 편입학 전형의 면접시험 문제 여러 개를 미리 빼낸 뒤 편입학 지원자인 아들에게 미리 전달했다.

하지만 면접관들은 김 교수 아들의 답변에서 수상스러운 점을 발견하고 ‘불합격’ 결정을 내렸다. 여러 교수가 합숙 과정을 거쳐 면접 문제를 출제하고 답안과 채점 기준 등을 정리할 때 오답인 내용이 한때 답안에 포함됐다가 나중에 이를 제외했는데 김 교수 아들이 면접과정에서 이 오답 내용을 그대로 읊었던 것이다. 면접관들은 문제 사전 유출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불합격 처분을 한 뒤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경찰 수사 결과 문제가 된 지원자가 김 교수의 아들임이 드러났고, 의대 행정직으로 근무하며 지난해 면접시험 문제 관리 업무를 맡았던 직원 1명이 김 전 교수에게 면접 문제를 메모해서 준 것으로 밝혀졌다. 이 직원은 면접 문제 9개와 모범 답안의 핵심어 등이 적힌 쪽지를 만들어 미리 약속된 장소에 이를 숨겨둔 뒤 ‘게시판에 넣어두었습니다. 확인하세요’라고 김 전 교수에 문자 메시지를 보냈고, 김 전 교수는 이 쪽지를 찾아 아들에게 답안을 외우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 전 교수와 직원은 경찰 수사 과정에서 문제 유출을 시인했으나 금품을 주고받는 등 대가성 여부는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직원은 대학 징계위원회에서 정직 3개월의 징계처분을 받았다.

김 전 교수와 직원은 당초 지난해 7월 업무방해 혐의로 벌금 500만원에 약식기소됐으나, 지난해 11월 부산지법 서부지원 재판부는 이 사건의 심각성을 감안해 정식 재판에 넘기기로 했다. 형법상 업무방해죄의 법정 형량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이다.

고신대 관계자는 “교원이 자녀 입학을 위해 부정을 저지르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사회적 추세를 반영한 결정”이라며 “교수 신분으로 직원과 공모해 시험 문제를 유출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벌에 처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