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복지재단, 8년 준비 끝에 문 열었다 기사의 사진
인천복지재단이 19일 미추홀구 인천IT타워에서 ‘당당하고 풍요로운 복지공동체 플랫폼’이라는 비전을 선포하고 공식 출범했다(사진). 인천복지재단은 복지정책개발과 민간복지 활성화를 통해 ‘복지특별시, 인천’을 만드는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설립됐다.

출범식에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유해숙 대표이사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박남춘 시장은 축하메시지를 통해 “2011년 복지재단 설립 필요성 검토 이후 8년 만에 재단설립의 결실을 보게 돼 기쁘다”며 “사회적 위험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안전망과 복지확대는 시급한 사회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재단은 1실 2부 3개팀 정원 20명 규모로 복지분야 조사·연구와 정책개발, 자문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올해는 인천형 복지설계를 위한 복지기준선 설정,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및 지위향상을 위한 실태조사, 맞춤형 복지서비스 지원 방안 등 연구 과제와 다양한 복지현장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