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비정규직·특수고용 2000명에 여행 경비 25만원 준다 기사의 사진
서울시가 올해 2000명의 비정규직·특수고용 노동자에게 여행경비를 지원한다. 본인이 15만원을 내면 서울시가 25만원을 더해 국내 여행 경비로 40만원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생활관광 강화, 관광산업 생태계 혁신, 서울만의 관광콘텐츠 확충, 글로벌 경쟁력 강화 등의 전략을 담은 ‘2019년 달라지는 서울 관광정책’을 19일 발표했다.

먼저 시민 누구나 관광을 즐길 수 있는 생활관광 시대를 열기 위해 ‘서울형 여행바우처’ 사업을 처음 실시한다. 선정된 대상자가 15만원을 전용 가상계좌에 입금하면 시가 25만원을 추가 입금하는 방식이다. 근로자가 20만원을 내면 기업과 정부가 각각 10만원씩을 매칭해 40만원의 휴가 비용을 지원하는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과 유사하지만 대상이 다르다.

정부 사업이 신청한 중소기업의 근로자, 특히 정규직을 대상으로 하는 반면 서울형 여행바우처 사업은 판매원이나 택배기사, 보험판매원 등 비정규직·특수고용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정부 제도보다 더 열악한 근로 환경에 놓인 분들에 대한 휴가 지원제도로 기존 제도의 사각지대를 서울시가 해소하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다만 올해는 시범 사업으로 2000명에 대한 예산 6억원만 책정됐다.

현재 세계 3위 MICE(회의 및 포상관광)도시인 서울의 국제회의 개최 횟수를 확대해 1위 도시로 육성하겠다는 계획도 담겼다. 이를 위해 서울시 주도 ‘세계MICE선도도시 협의체(가칭)’를 설립해 글로벌 국제기관과의 협업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한반도 평화분위기를 관광 활성화 기회로도 삼는다. 서울시는 남북 평화관광 자문단을 이달 중 구성해 비무장지(DMZ),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투어 등 남북 평화관광자원을 활용해 코스와 여행 상품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유엔사와도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여행 활성화를 위해 외국인에게만 판매하던 ‘디스커버 서울패스’의 내국인용 ‘서울시민 관광패스’도 오는 6월 시범 출시한다.

서울시 관광홍보대사로 활약 중인 방탄소년단(BTS)을 적극 활용한 홍보 활동에도 나선다. 서울시는 BTS의 인지도가 1%포인트 증가할수록 외국인 관광객은 0.45%(3개월 후)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는 BTS 사진을 활용한 디스커버 서울패스 특별판을 출시하고 BTS 월드투어 콘서트와 연계해 글로벌 홍보부스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