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023년 매출 16조원 목표, 지속 성장 위한 경영발전 방안 공시 기사의 사진
대한항공이 지속 성장과 수익성 개선으로 2023년 매출 16조원, 영업이익 1조70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19일 ‘대한항공 중장기 비전 및 경영발전 방안’을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공시했다. 지난주 한진칼이 발표한 한진그룹 중장기 비전의 후속조치 격이다.

대한항공은 향후 5년간 연평균 5.1% 신장을 통한 매출 16조2000억원을 목표로 제시했다. 영업이익 규모는 1조7000억원까지 확대해 영업이익률을 10.6%까지 끌어올리겠다고 했다. 자산 27조원, 보유 항공기 190대 등 외연 확대와 더불어 차임급을 줄이고 총자본을 확충해 부채비율 400% 미만, 이자보상배율 3.3배를 달성하겠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경영 투명성 제고 및 주주 친화책도 곁들였다. 감사위, 경영위, 사외이사후보추천위, 내부거래위, 안전위 등 5개 위원회의 운영과 내부 회계통제그룹 신설 등으로 경영 투명성 확보에 나선다. 안정적 배당 수준을 유지하며 그룹사들과 함께 기업설명회(IR)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