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시온의 소리] 하나님 나라 이야기꾼

[시온의 소리] 하나님 나라 이야기꾼 기사의 사진
“좋은 동화 한 편은 백번 설교보다 낫다”는 말과 함께 우리에게 수많은 동화를 통해 깊은 울림을 주고 있는 하나님 나라 이야기꾼 권정생 선생이 쓴 ‘훨훨 난다’라는 이야기가 있다. 어느 산골 외딴집에 사는 할머니가 이야기를 너무 좋아해 할아버지에게 이야기를 해달라고 조르지만 할아버지는 이야기를 할 줄 몰랐다. 해서 할머니가 꾀를 내어 값비싼 무명 한 필을 할아버지에게 주면서 이야기 한 자리하고 바꿔오라고 부탁했다. 장터에 나간 할아버지가 힘들게 이야기 한 자리를 구해오는 이야기, 집에 돌아와 할머니에게 그 이야기를 들려주는 이야기, 그 사이에 벌어지는 예기치 못한 또 다른 이야기가 읽는 내내 웃음을 짓게 만든다.

동화 속 할머니는 이야기가 필요했다. 할아버지는 사랑하는 할머니에게 이야기를 들려주기 위해 이야기가 필요했다. 그리고 그들이 만난 이야기는 사실 별것도 아닌, 지금 눈뜨면 바로 곁에서 볼 수 있는 매우 일상적인 일들이었다. 그럼에도 그 이야기는 힘이 있었고 도둑을 몰아내는 유쾌한 결말을 가져오기도 했다. 구태여 큰 소리로 외치며 전하는 복음이 아니라 바로 지금 내 곁에 함께 있는 가련한 목숨끼리 서로 다독이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사랑하며 전했던 권정생 선생의 심성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이야기다.

오늘 우리에게도 이야기가 필요하다. 물론 이야기들은 지금 우리를 공기처럼 둘러싸고 있다고 할 만큼 자욱하다. 그중 어떤 이야기는 우리를 기운 나게 하지만 또 어떤 이야기는 우리의 남은 기운마저 빼앗아 간다. 그래서 우리는 자신을 지탱할 수 있는 기둥 같은, 힘 있는 이야기를 만나고 싶어 한다. 좋은 이야기, 감동적인 이야기, 사랑스러운 이야기를 만나고 싶어 부지런히 우리의 눈과 귀를 여기저기 기웃거린다. 하루 종일 이야기를 마시며 이야기를 내쉬는 중에도 우리는 또 이야기를 그리워한다.

천국은 마치 좋은 진주를 구하는 장사와 같아서 그 진주를 발견하면 자기 소유를 다 팔아서라도 산다는 비유의 말씀이 있다.(마 13:45~46) 하나님 나라 이야기의 어떠함을 제대로 맛본 사람은 그 이야기가 바로 지금 내 이야기가 되게 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동화 속 노부부가 값비싼 무명 한 필을 주고서라도 반드시 이야기 한 자리를 사야 했던 것처럼 그 어떤 애씀이라도 아깝지 않을 것이다. 그 이야기는 내가 어디서 왔고 또 어디로 가고 있으며, 지금 여기 왜 있는지 설명해주기 때문이다.

하나님 나라 이야기를 아름다운 카펫에 비유한다면 회심은 인생이라는 실이 거대한 하나님 나라 이야기의 카펫 속으로 이끌려 들어가는 것이다(‘성경실천’). 하나님 나라의 이야기에 내 이야기가 합류되는 지점이 바로 회심의 자리라는 의미다. 이를 그림으로 상상해보면 하나님의 커다란 이야기 카펫을 오늘 내 삶의 바늘구멍에 집어넣기 위해 애쓰는 것이 아니라, 반대로 이런 저런 내 일상의 이야기 한 올 한 올을 하나님의 이야기에 잇대어 더 아름다운 카펫으로 함께 지어져가는 것과 같다. 회심에 대한 이런 그림언어를 많이 찾아내고 싶다. 어쩌면 자질구레해 보이는 우리의 소소한 이야기들이 하나님 나라 이야기 속으로 이끌려 들어가 좋은 이야기를 짓는 그림은 언제라도 흐뭇하다.

천국의 제자인 서기관은 새것과 옛것을 그 곳간에서 내오는 집주인과 같다.(마 13:52) 천국의 이야기꾼이다. 지금 우리 생각을 지배하려고 드는 이야기를 깨뜨리고 언제든지 필요에 따라 옛 이야기와 새 이야기를 풀어놓을 수 있는 우리 시대 하나님 나라 이야기꾼이 많아지면 좋겠다. 바라기는 매일 성경을 묵상하는 사람들이 이런 이야기꾼이 됐으면 한다. 좋은 이야기가 고픈 시대에 좋은 사람의 좋은 이야기 한 자리 펼쳐줬으면 좋겠다.

김주련 대표(성서유니온선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