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극복하자”… 의성군 ‘출산통합지원센터’ 개소 기사의 사진
경북도는 20일 이철우 지사와 김주수 의성군수,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성군 출산통합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사진).

의성군 출산통합지원센터는 2016년 12월 행정안전부에서 공모한 뉴-베이비붐 선도 지자체에 선정된 사업으로 지난해 10월 준공한 뒤 4개월 정도의 시범운영을 거쳐 이날 문을 열었다.

의성군 안계면 용기리에 위치한 출산통합지원센터는 1322㎡ 부지에 연면적 740.2㎡의 지상 2층 건물로 프로그램실과 회의실, 아기놀이방, 장난감대여소, 엄마쉼터 등의 시설을 갖췄다. 영유아들에게는 장난감 대여와 놀이방, 체험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부모들에게는 임신·출산·보육과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출산통합지원센터는 일자리와 주거, 의료와 교육, 복지와 문화 기반을 두루 갖춘 ‘이웃사촌 시범마을’과 연계해 사라지는 이미지의 농촌을 살아나는 농촌으로 탈바꿈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는 이곳에 ‘이웃사촌 시범마을’을 성공적으로 조성해 지방 소멸과 저출생 극복을 위한 선도 모델로 확산시켜나갈 계획이다.

의성=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