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현대·기아차 압수수색 기사의 사진
검찰이 차량 제작결함을 은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를 20일 압수수색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지연됐던 서민생활침해 범죄수사에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말한 지 하루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형진휘)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품질본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내부 문서와 전산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국토교통부와 시민단체가 고발한 현대·기아차 리콜 규정 위반 사건과 관련된 압수수색”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현대·기아차가 ‘세타2 엔진’의 주행 중 시동꺼짐, 내부 소음 문제 및 기타 부품의 결함을 알면서도 고의로 은폐한 정황이 있는지 수사할 방침이다. 세타2 엔진은 현대·기아차의 대표 차량인 그랜저, 쏘나타, K5 등에 탑재되는 부품이다.

국토부는 2017년 5월 현대·기아차의 제작결함 5건과 관련해 12개 차종 23만8000대의 강제리콜을 명령하면서 의도적인 은폐 의혹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국토부는 2016년 10월에도 현대차가 싼타페 조수석의 에어백 미작동 결함을 은폐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YMCA 자동차안전센터는 2017년 4월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