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상환액 10년 고정하거나 상승폭 최대 2%P 제한, 금리 인상 부담 줄이는 주담대 내달 나온다 기사의 사진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상폭을 최대 2% 포인트로 묶는 대출 상품이 처음으로 나온다. 금리가 올라도 월 상환액을 10년간 일정하게 유지하는 고정형 대출상품도 출시된다. 시장금리 인상으로 대출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차주들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취지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리 상한형’ 주택담보대출, ‘월 상환액 고정형’ 주택담보대출을 다음 달 18일부터 전국 15개 은행에서 내놓는다고 20일 밝혔다. 금리 상한형 상품은 금리 상승폭을 연 1% 포인트, 5년간 5% 포인트로 제한한다. 부부 합산소득 7000만원 이하, 시가 6억원 이하 주택 보유 차주가 우선 지원 대상이다. 새 대출을 받는 게 아니라 기존 대출에 특약을 추가하는 방식이라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등을 산정하지 않는다. 예외로 인정하는 것이다. 다만 은행이 떠안을 리스크를 고려해 기존 금리에 0.15~0.20% 포인트를 더한다.

월 상환액 고정형은 이자 상환액이 늘면 원금 상환액을 줄여 매월 갚는 돈의 총액을 유지하고 만기에 잔여 원금을 정산하는 상품이다. 월 상환액 고정기간은 10년이다. 이 기간에 금리 변동폭은 2% 포인트로 제한된다. 변동금리에 0.2~0.3% 포인트를 더한 금리로 공급되지만 부부 합산소득 7000만원 이하, 시가 6억원 이하 주택 보유 차주는 0.1% 포인트 우대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존 대출에서 갈아타는 경우 기존 계약 당시의 LTV·DTI 등을 그대로 적용한다.

금융 당국 관계자는 “공급 규모는 금리 변동 추이와 시장 상황 등에 따라 탄력적으로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