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옥천군은 만 70세 이상 모든 군민에게 대상포진 예방 접종비를 전액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특정 나이 이상 지역 주민 모두에게 대상포진 예방 접종비 전액을 지원하는 것은 강원도 철원과 인천시 동구에 이어 전국 세 번째다.

군은 올해 10억7000여만원을 들여 다음 달 4일부터 대상포진 무료 예방접종 사업을 시행한다. 무료 접종 대상은 군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이 된 만 70세 이상 군민 모두다. 다만 과거에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한 주민은 제외한다.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받기 위해서는 보건소나 보건지소, 보건진료소를 방문해 주민등록 거주 사항과 예방접종 이력을 확인받아야 한다. 이어 발급해준 쿠폰을 가지고 군과 협약한 지역 27개 의료기관 중 한 곳을 찾아 접종받으면 된다.

85세 이상은 3월 4일부터, 80~84세는 3월 18일부터, 75~79세는 4월 1일부터, 70~74세는 4월 15일부터 접종하면 된다. 옥천지역 만 70세 이상 인구는 지난 1월 기준 1만229명이다. 군은 올 한해에만 1만여명에 가까운 주민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대상포진은 엄청난 고통이 뒤따르는 무서운 병이지만 비용이 부담돼 접종을 제때 하지 못하는 게 현실”이라며 “이 사업을 통해 “경제적 부담 해소와 질병 예방이라는 두 가지 만족을 함께 드릴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옥천=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