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이 다음 달 13일 치러지는 제2회 동시 조합장 선거와 관련한 불법선거 사전 차단에 나섰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20일 긴급현안 대책회의를 열고 불법선거 적발 시 징계 방침을 발표했다. 지난 14일 기준으로 118건의 불법선거 위반 사례가 나온 데 따른 후속조치다.

농협중앙회는 불법선거가 적발된 농·축협에 대해 즉시 특별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모든 지원을 제한할 계획이다. 신규 자금 지원 중단은 물론 기존에 지원된 자금까지 회수할 방침이다. 신용점포 신설 제한과 함께 각종 업무 지원도 중단키로 했다.

한편 농협 임직원의 복무 기준도 강화한다. 불필요한 해외연수·출장을 금지해 이권 개입 여지를 없앴다. 김 회장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조직문화를 만들 때까지 뼈를 깎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