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모터카, 세계 첫 ‘부티크 쇼룸’ 서울서 오픈 기사의 사진
한국 시장에서 매년 최대 판매량을 경신하고 있는 롤스로이스 모터카가 20일 고객 맞춤형 서비스 및 전시공간인 ‘롤스로이스 부티크’(전경 사진)를 세계 최초로 서울에 열었다.

롤스로이스 모터카는 기존의 서울 청담전시장을 확장 이전해 강남구 도산대로에 ‘롤스로이스 모터카 청담부티크’로 재탄생시켰다. 롤스로이스 모터카는 “고객이 자동차를 전시하고 구매하는 기존 전시장 틀에서 벗어나 모든 구매 과정 자체에 몰입하는 동시에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감성적 환경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상위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걸맞은 차별화된 공간을 탄생시키고자 각 영역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전문가들을 투입해 최고급 부티크를 완성시켰다”고 설명했다. 청담부티크에는 롤스로이스 자동차와 함께 다양한 공예품 및 예술품도 함께 전시된다.

이날 청담부티크에서 열린 오픈 행사에 참석한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 롤스로이스 영국 본사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한국 시장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한 곳 중 하나로 연간 판매량이 최초로 세 자릿수를 돌파했다”면서 “청담부티크 오픈은 롤스로이스에도 이정표적인 일이며 롤스로이스가 한국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방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