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금로 초대 수원고검장 임명 기사의 사진
이금로(사진) 대전고검장이 다음달 1일 개청하는 수원고검의 초대 고검장에 임명됐다.

법무부는 20일 수원고검 개청에 따른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발표하며 “그간의 경력, 대내외 신망 등을 종합해 이 고검장을 초대 수원고검장으로 보임한다”고 밝혔다. 이 고검장은 충북 태생으로 청주신흥고와 고려대 법대를 졸업한 뒤 사법시험에 합격해 연수원을 20기로 수료했다. 1994년 서울동부지검 검사를 시작으로 법무부 형사기획과장,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장, 대검찰청 수사기획관, 서울중앙지검 2차장, 법무부 차관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수원고검의 초대 차장검사는 장영수 광주고검 차장검사가 맡게 됐다. 박성진 부산고검 차장검사는 대전고검 차장검사로 전보됐다. 박 차장검사는 직무대행으로 이 고검장이 수원으로 이동하며 생긴 빈자리를 채울 것으로 보인다. 서울고검 소속 검사 7명도 수원고검에 배치됐다. 법무부는 “개청과 함께 시작되는 고검 업무 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