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줄이는 신개념 정류소·지하보행공간 만든다 기사의 사진
버스정류소에 공기청정필터 등 친환경시설을 갖춘 서초구 스마트 에코쉘터 모습. 서초구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미세먼지가 심한 날이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걱정은 더 깊어진다. 버스나 지하철을 기다리는 동안 미세먼지 공격에 그대로 노출되기 때문이다. 서울 자치구들이 이를 해소하기 위해 버스정류장과 지하철 역사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 아이디어를 냈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기존 버스정류장에 미세먼지 저감필터를 장착한 ‘스마트 에코쉘터(smart eco shelter)’를 시범설치해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 에코쉘터는 버스정류장 천장과 벽면을 강화소재 유리벽으로 막고 그 안에 미세먼지 필터가 장착된 냉·온풍기와 에어커튼, 공기정화 식물, 서리풀 온돌의자, 스마트 터치스크린 등을 갖췄다. 시범적으로 현대렉시온오피스텔 앞 정류소, 서초문화예술회관 앞 정류소 2곳에 설치됐다.

입구 천정에서 바닥으로 압축 공기가 나와 공기막을 만들게 되는데, 이 에어커튼이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차량매연이나 미세먼지 등을 차단해준다. 또 냉·온풍기는 겨울철 한파와 여름철 폭염 속에서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쉼터가 될 전망이다. 1대당 설치비용은 대략 6000만~7000만원 선으로 서초구는 전액 민간지원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서초구는 상반기 중으로 반포역과 강남역, 고속터미널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5곳에 스마트 에코쉘터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서울교통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지자체 최초로 청담역 지하 650m 보행구간에 ‘미세먼지 프리존’을 조성한다. 공기청정기와 수·조경을 활용해 자연친화적인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태양빛을 이용한 집광채광시스템으로 친환경 녹색공간이 들어선다. 이 지역은 한강변 청담 나들목과 가까운 거리에 있어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한강을 대신해 주민들이 산책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프리존에는 총사업비 24억원이 투입된다. 강남구와 서울교통공사는 공모를 통한 설계용역을 진행한 후 오는 10월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