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미 2차 정상회담 뒤 중국 가나 기사의 사진
출처=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미 2차 정상회담을 한 뒤 다시 중국을 방문하는 ‘공식’을 따를지 주목된다.

베이징 소식통은 20일 “지난해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전후로 중국을 방문했듯이 이번에도 회담 결과 설명 차원에서 5차 방중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베이징을 방문 당시 시진핑 국가주석과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이번 회담 후에도 다시 중국을 방문해 회담 결과를 공유하며 시 주석에게 협조를 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1차 북·미 정상회담을 한 달여 앞둔 5월 7일 다롄을 방문해 시 주석을 만났고, 회담 후 1주일 만인 6월 19일 다시 베이징을 찾아 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김 위원장의 1월 8일 베이징 방문을 2차 북·미 정상회담 사전설명 차원이라고 한다면 회담 후 방중도 자연스러운 통과의례로 볼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 주석도 미·중 무역협상 결과를 놓고 3월 중 회담을 할 가능성이 크다. 특히 북·미 정상회담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미·중 정상이 만난다면 북한 핵문제도 핵심의제가 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북·미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것은 오히려 당연한 수순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

다만 중국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다음 달 3일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방문 시기가 애매할 수 있다. 중국은 양회 기간에는 통상 외빈을 받지 않는다. 따라서 김 위원장이 베트남에서 귀국하는 길에 곧바로 베이징에 들러 시 주석과 만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북·미 정상회담 결과는 중국에도 워낙 중요한 특별 사안이다. 그런만큼 시 주석을 비롯해 상무위원 전원이 참석해야 하는 다음 달 5일 전국인민대표대회 개막식 연설 때를 제외하고 김 위원장을 만날 수도 있다. 올해가 북·중 수교 70주년이어서 중국 양회 기간이라도 시 주석이 김 위원장에게 시간을 낼 명분은 다양하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