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임시정부 수립일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 기사의 사진
청와대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 11일(목요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임시정부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겠다는 취지에서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에서 임시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미를 국민들과 함께하기 위해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며 “현재 여론수렴 등의 과정을 거치며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기획재정부 등 관련 부처와 협의할 계획이다.

임시공휴일이 확정될 경우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역사적 의미를 기준으로 지정된 첫 휴일이 된다.

당초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은 4월 13일이었다. 이는 상하이 일본 총영사관에서 작성한 자료를 근거로 1989년에 정해진 것이다. 그러나 임시정부에서 활동했던 인사를 중심으로 기념일 날짜가 틀렸다는 의견이 나왔고, 2006년부터 학계를 중심으로 논란이 커졌다. 이후 국가보훈처가 2017년 임시정부 수립일에 관한 연구용역을 진행했다.

지난해 학계는 국호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날에 맞춰 4월 11일을 임시정부 수립일로 제안했고, 정부가 이를 수용해 올해부터 수립일이 수정됐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