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김정은 ‘열차 방문’ 대비 중… 회담장소 메트로폴 호텔? 기사의 사진
사진=뉴시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베트남 정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하노이에 특별열차를 타고 오는 것을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 장소는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베트남 철도 당국 인사들은 최근 중국 접경지역인 북부 랑선성을 방문하고, 김 위원장의 특별열차 이용과 관련해 중국 당국과의 협조 문제를 논의했다고 베트남 현지 언론이 20일 보도했다.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도 지난 17일 랑선성에 있는 동당역을 방문해 베트남 정부 인사들과 대화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로이터통신과 베트남 언론들은 김 위원장이 특별열차를 타고 중국을 거쳐 동당역에 도착할 예정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후 김 위원장은 자신의 전용 차량인 벤츠 풀만가드를 타고 하노이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 동당역에서 하노이까지는 170㎞ 정도다. 김 위원장이 회담에 앞서 25일 하노이에 도착하는 것을 전제로 하면 김 위원장은 이번 주 후반에는 평양을 출발해야 한다.

김 위원장이 특별열차를 탈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의 61년 전 행로를 밟는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김 주석은 1958년 베트남 방문 당시 평양에서 열차를 타고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고, 우한과 광저우 등을 둘러볼 때도 열차를 이용했다. 중국에서 하노이로 이동할 때는 중국 지도층의 전용기를 탔다. 김 위원장도 이번 베트남 방문 시 열차와 비행기를 번갈아 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여러 장소 중 메트로폴 호텔이 낙점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김창선 부장은 이 호텔을 닷새 연속 방문했고, 미국 의전팀도 이곳 시설을 점검했다. 다만 로이터통신은 “회담 장소로 식민지 시대 건물이면서 하노이 중심부에 있는 게스트하우스(영빈관)가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이 열린다면 김 위원장의 숙소는 멜리아 호텔이 될 가능성이 크다. 멜리아 호텔 로비에는 보안 검색대도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는 JW메리어트 호텔로 사실상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하노이에 있는 유치원을 방문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AFP통신은 하노이 시내 ‘베트남·북한 우정 유치원’ 원생들이 김 위원장을 환영하기 위한 노래와 율동을 연습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치원 측은 김 위원장의 방문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주베트남 북한대사관에 전달했다.

1978년 설립된 베트남·북한 우정 유치원은 하노이에 있는 북한 어린이들이 다니는 유일한 유치원이다. 현재 450여명의 원생이 등록돼 있다. 김일성 주석의 이름을 딴 ‘김일성’반 원생들은 “잘 가세요”라고 외치며 한글로 된 노래와 춤을 연습하고 있다. 유치원 벽면에는 김 주석과 호찌민 전 베트남 주석의 초상화가 나란히 걸려 있다.

김창선 부장은 이날 호찌민 묘소를 방문했다. 김 위원장의 방문지를 사전점검했을 가능성이 크다. 미국은 장거리 수송기 C-17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헬기 ‘마린 원’ VH-60N 기종을 하노이로 운송했다.

베트남 당국은 하노이 시내 전역의 보안을 최고 수준으로 강화했다. 노이바이 국제공항은 회담 기간을 전후해 1급 보안체제를 유지할 예정이다. 공항 보안 병력들은 공항 순찰 횟수를 늘렸고, 보안 및 안전 담당 직원도 증원됐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