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한국교회봉사단, 북한 식량지원 사업 본격화

한국교회봉사단(한교봉·대표회장 이영훈 정성진 고명진 소강석 목사)이 북한 식량지원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한교봉은 유엔세계식량계획(WFP) 평양사무소를 창구로 한국교회의 사랑을 전한다.

한교봉은 2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 12층에서 총회를 열고 북한 식량지원 사업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2016년 WFP 평양사무소와 북한 지원을 위한 협의를 마쳤으나 남북관계 경색으로 제대로 된 사업을 진행하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조성되는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지원을 재개할 수 있는 여건을 제공했다.

총회에선 아이티에 세운 직업학교에 대한 보고도 진행됐다. 한교봉은 한국교회와 기독 기업들로부터 45억원에 달하는 아이티 구호금을 모금했다. 이 중 25억원이 직업학교 건립에 투입됐다. 지난달 현지를 방문한 정성진 대표회장은 “아이티 직업학교는 한국교회가 아이티에서 진행했던 사업 중 가장 성공한 사례이며 향후 대학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장창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