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겨자씨] 클리셰와 이슬 같은 은혜

[겨자씨] 클리셰와 이슬 같은 은혜 기사의 사진
클리셰는 영화에서 진부한 장면이나 상투적인 줄거리, 전형적인 기법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원래 클리셰는 활자를 끼워 넣는 인쇄판을 뜻합니다. 우리말에도 ‘판에 박은 말’은 진부한 표현이란 뜻입니다. 하지만 클리셰가 꼭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때론 클리셰가 새로운 감동으로 다가올 때도 있습니다.

우리의 삶과 신앙생활도 마찬가지입니다. 평범한 일상, 늘 똑같은 삶의 모습이 문제가 아니라 그것을 지루해하고 무의미하게 대하며 보내는 것이 문제입니다. 무엇보다 우리에겐 이슬처럼 날마다 공급해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있습니다. 이슬은 우리가 늘 숨 쉬는 평범한 공기 속의 수분이 날마다 맺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슬 같은 하나님의 은혜는 늘 우리와 함께하시는 하나님의 평범한 은혜이며 날마다 부어주시는 일상적인 은혜입니다.

이 클리셰의 은혜를 느끼고 감사하는 사람은 복 있는 사람입니다. 클리셰처럼 늘 내 곁에 있는 사람을 소중히 여길 줄 아는 사람은 참으로 행복한 사람입니다. 클리셰 같은 일상 가운데, 클리셰 같은 하나님의 은혜를 누리고, 클리셰 같은 복을 나누며 살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내가 이스라엘에게 이슬과 같으리니 그가 백합화같이 피겠고 레바논 백향목같이 뿌리가 박힐 것이라.”(호 14:5)

손석일 목사(서울 상일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